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19.10.21 (월)

  • 맑음속초14.4℃
  • 맑음8.6℃
  • 맑음철원7.9℃
  • 맑음동두천9.6℃
  • 맑음파주9.6℃
  • 맑음대관령3.7℃
  • 맑음백령도14.5℃
  • 맑음북강릉13.7℃
  • 맑음강릉14.4℃
  • 맑음동해12.1℃
  • 맑음서울13.4℃
  • 맑음인천14.5℃
  • 맑음원주10.6℃
  • 맑음울릉도14.0℃
  • 맑음수원12.0℃
  • 맑음영월8.6℃
  • 구름많음충주8.5℃
  • 구름조금서산12.7℃
  • 맑음울진12.9℃
  • 맑음청주12.6℃
  • 맑음대전11.5℃
  • 맑음추풍령8.1℃
  • 맑음안동9.1℃
  • 맑음상주9.3℃
  • 맑음포항15.4℃
  • 구름조금군산14.5℃
  • 맑음대구12.7℃
  • 맑음전주12.6℃
  • 맑음울산14.6℃
  • 맑음창원14.9℃
  • 맑음광주14.7℃
  • 맑음부산16.1℃
  • 맑음통영15.8℃
  • 맑음목포14.8℃
  • 맑음여수17.3℃
  • 맑음흑산도15.3℃
  • 구름조금완도16.1℃
  • 구름조금고창11.9℃
  • 맑음순천9.6℃
  • 맑음홍성(예)9.5℃
  • 구름많음제주18.2℃
  • 구름많음고산18.2℃
  • 구름많음성산17.5℃
  • 흐림서귀포18.8℃
  • 맑음진주10.7℃
  • 맑음강화10.7℃
  • 구름조금양평9.9℃
  • 흐림이천8.7℃
  • 맑음인제8.2℃
  • 맑음홍천9.3℃
  • 맑음태백5.8℃
  • 맑음정선군7.2℃
  • 맑음제천6.8℃
  • 구름조금보은8.2℃
  • 맑음천안7.9℃
  • 구름조금보령12.8℃
  • 구름조금부여10.3℃
  • 구름조금금산8.0℃
  • 구름많음부안12.4℃
  • 맑음임실7.8℃
  • 구름조금정읍11.5℃
  • 맑음남원10.9℃
  • 구름많음장수6.5℃
  • 구름조금고창군11.3℃
  • 맑음영광군11.6℃
  • 맑음김해시15.3℃
  • 맑음순창군9.5℃
  • 맑음북창원12.3℃
  • 맑음양산시14.1℃
  • 맑음보성군13.1℃
  • 맑음강진군13.2℃
  • 맑음장흥10.9℃
  • 맑음해남10.9℃
  • 맑음고흥11.5℃
  • 맑음의령군10.9℃
  • 맑음함양군8.3℃
  • 맑음광양시15.7℃
  • 맑음진도군12.7℃
  • 맑음봉화6.5℃
  • 맑음영주8.1℃
  • 맑음문경9.1℃
  • 흐림청송군10.3℃
  • 맑음영덕12.6℃
  • 맑음의성8.1℃
  • 구름조금구미9.9℃
  • 맑음영천11.1℃
  • 맑음경주시12.8℃
  • 맑음거창8.5℃
  • 맑음합천9.8℃
  • 맑음밀양11.1℃
  • 맑음산청9.7℃
  • 맑음거제15.0℃
  • 맑음남해14.3℃
기상청 제공

단 음식 좋아하는 젊은 세대, 충치 환자도 가장 많다

단 음식 좋아하는 젊은 세대, 충치 환자도 가장 많다

단 음식 좋아하는 젊은 세대, 충치 환자도 가장 많다 2018년 충치 환자 588만여 명 중 절반이 20대 이하 식사 후 3분 이내 양치질하고 6개월마다 건강검진으로 충치 체크해야 충치는 누구나 한 번은 생기는 흔한 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 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2018년 588만여 명이 치아우식증(질병코드 K02)으로 진료를 받았는데, 그 중 약 289만 명이 29세 이하로 나타났다. 돌도 씹어먹는 나이라는 말을 지키기 위해서는 제 때에 충치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언제, 어떤 상황이면 충치치료를 받아야 하는지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치과보존과 이진규 교수와 함께 충치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보았다. 충치는 한 번 생기면 양치질 등 치아관리를 잘해도 나아지지는 않나요? 치아 표면의 충치균은 설탕, 전분 등 탄수화물을 분해하면서 산을 만들어 치아를 부식하는 치아 탈회를 만든다. 그런데 우리 몸, 특히 침에는 칼슘과 인과 같은 무기질이 있어 충치균이 무르게 만든 치아를 다시 원래 구조로 단단하게 만드는 재광화를 통해 충치를 방어한다. 충치는 충치균이 만드는 산이 많아지면 재광화되지 못하면서 발생한다. 치아는 피부, 뼈와 같은 다른 신체기관과 달리 치아 구조를 재생시켜주는 세포가 없어 한번 생긴 충치는 치료하기 전에는 나아지지 않는다. 충치가 있기는 한데 아프지 않아요, 꼭 치료해야 할까요? 충치는 크게 4기로 나뉘는데, 1기는 씹는 교합면의 고랑에 충치가 발생하며 2기는 고랑뿐 아니라 더 넓은 범위로 진행된다. 3기는 신경까지 충치가 침범한 경우로, 충치로 인한 치아 통증을 느낄 수 있는 단계다. 초기 충치의 경우 양치질 등 치아관리를 잘하면 추가 진행의 징후가 없거나 에나멜 또는 치아구조물로 확장되지 않고 진행되지 않는 정지우식(arrest caries) 상태로 보존할 수 있다. 30세 이후 성인의 경우, 정지우식 상태가 매우 오랜 기간 지속되기도 하므로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정기 검진을 통해 충치 진행 상황을 살펴본다. 충치로 레진치료를 받았는데, 얼마나 사용 가능한가요? 레진은 유기질 고분자와 무기질 충친재로 구성된 혼합물질로, 높은 강도와 치아와 비슷한 색으로 심미성이 좋고 비용도 세라믹이나 금에 비해 저렴해 충치치료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복합레진의 수명은 3~16년으로 다양하게 보고되는데, 일정 기간이 지나면 반드시 교체해야 되는 것은 아니다. 레진의 탈락이나 변색 등의 문제가 없으면 치아관리와 정기적인 치과검진을 통해 평생 사용도 가능하다. 충치가 잘 생기는 사람이 따로 있나요? 충치에도 유전자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사람마다 충치가 생기는 것도 다르다. 이에 이진규 교수는 “해외 연구에 따르면 충치의 약 60%가 유전과 연관있다고 한다. 이는 치아를 감싸 충치를 막는 법랑질이 유전에 의해 강도가 사람마다 달라지기 때문이다. 또한 치아의 고랑이 선천적으로 깊은 경우도 있는데, 이 경우 음식물이 더 잘 끼기 때문에 이가 잘 썩을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선천적으로 튼튼한 치아가 있어도 관리가 되지 않으면 충치가 생길 수 있다”며 건강한 치아관리 습관을 가질 것을 당부했다. 충치 치료를 한 치아는 다시 충치가 생기지 않나요? 충치치료를 한 이후에도 치아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충치가 다시 생길 수 있다. 아말감으로 치료를 했을 때 재발하는 경우가 많은데, 다른 재료에 비해 치아와 접착력이 약하고 사용을 하면서 부분적으로 부서지기 쉬워 부식이 빨리 진행되고, 그 틈으로 충치가 재발할 수 있다. 재치료를 하는 경우, 치아 삭제량이 많아질 수 있어 충치치료 이후에도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치료 부위에 이상은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충치 예방을 위한 생활 습관 - 식사 후에는 3분 이내에 양치질을 하는 것이 좋다. - 당분은 충치균의 주식이므로, 많이 함유된 음식은 섭취를 줄인다. - 평소 물을 많이 마시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과일을 먹는다. - 치아의 색이 변하지 않았는지 점검한다. - 6개월에 1번씩 구강검진, 1년에 1~2회씩 스케일링을 받는다.

이전 다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