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 건강
강동경희대병원, [ 1.23 두통의 날 ]두통 ‘약’ 보다 ‘전문가 상담’이 먼저!
이현우 토요저널 NewsRoom  |  ty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8  18:21: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스스로 진단·약 복용하다 만성두통으로 발전하기 쉬워
원인별 생활습관 개선 및 맞춤형 약 처방 통해 나을 수 있어

   
 

두통은 전체 인구의 70~80%가 경험할 정도로 흔한 증상인데 대부분 참거나 진통제에 의존하며 견디는 경우가 많다. 초기에 정확한 원인을 찾아 치료하면 나을 수 있는데도, 무관심하게 방치했다 만성두통에 이르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최근 7년간(2010~2016년) 두통(질병코드 : R51)으로 진료를 본 환자가 29% 증가(671,156명→867,569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각종 스트레스 요인이 늘어나면서, 두통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여전히 두통에 대한 정확한 인식과 올바른 대처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강동경희대병원 이학영 교수(신경과)의 도움말을 통해 두통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관리에 대해 알아보자.

◇ 두통은 여성에게서 더 많나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6년 자료에 따르면, 여성 환자(534,264명)가 남성(333,305명)보다 1.6배 더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별로 봤을 때, 30~40대는 1.5배, 50~60대는 1.9배로 중년층 여성이 남성보다 두통에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폐경기가 되면 나타나는 여성 호르몬의 변화가 두통의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고 있다. 

◇ 두통이 있으면 뇌혈관질환을 의심해야 하나요?
뇌혈관 질환에 의한 두통보다는 스트레스나 과로로 인한 두통이 더 흔하다. 더욱이 MRI 등의 자세한 검사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원인을 못 찾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일차두통’이라고 한다. 편두통과 긴장형두통이 이에 해당한다. ‘일차두통’과는 다르게 뇌혈관질환, 뇌종양 등 원인을 밝힐 수 있는 두통을 ‘이차두통’으로 구분한다. 만성두통의 경우 검사를 통해 뇌질환 등의 이상이 발견되는 경우가 약 1% 정도 되므로, 검사 여부는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

   
 

◇ 어떤 증상이 나타날 때 즉시 진료를 봐야 하나요?
▲기존의 두통과는 다른 새로운 형태의 심한 두통이 갑자기 시작될 때 ▲구토, 실신, 의식소실을 동반할 때 ▲시력저하, 안구통증, 충혈을 동반할 때 ▲운동이나 감각 이상, 걸음걸이 장애, 균형감 상실이 나타날 때 ▲통증의 빈도와 강도가 시간 경과에 따라 점차 강해질 때는 즉시 전문의의 진료가 필요하다.

◇ 입시나 취업 준비생에게 있어 두통은 일반 두통과 어떻게 다른가요?
수험생과 취업 준비생들을 괴롭히는 두통의 원인은 목과 머리 주변 근육의 긴장이 과도하게 심해지면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장기간 앉아서 공부하는 경우가 많은데 잘못된 자세로 인한 목구조의 변형과 더불어 스트레스로 인해 근육 긴장이 오면서 두통이 발생할 수 있다.

◇ 두통을 유발하는 잘못된 습관은 무엇인가요?
▲식사를 거르면 혈중 내 당 농도가 낮아져서 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비만은 혈압 상승을 상승시키고 수면무호흡증을 유발해 만성두통을 야기하기도 한다. ▲카페인은 심장을 뛰게 하고 혈압을 상승시키며 이완을 방해해 두통을 일으킨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서 하는 작업은 경추에 무리를 줘 두통의 원인이 된다. ▲불규칙한 수면은 수면장애로 이어져 두통을 야기할 수 있다.

◇ 두통 치료에 있어 약물이 가장 우선되나요?
두통이 생기면 스스로 진단하고 진통제를 과용 복용하다 점차 만성화되는 단계를 거치는 경우가 많다. 진통제에 의존하면 심한 경우에는 진통제를 먹어도 통증이 가라앉지 않게 된다. 또한, 통증을 느끼는 신경이 예민해져 머리가 더욱 자주 아프게 되는 악순환이 생긴다. 따라서 약물은 꼭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복용해야 하며, 운동·식이·수면·스트레스 관리 등 비약물적 치료를 증상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실천해야 한다.

이학영 교수는 “두통은 대부분의 사람이 평생 한 번 이상 경험하는 흔한 증상이지만 간혹 뇌질환의 증상이 두통으로 시작되기도 한다”며 “원인이 될 수 있는 질환이 매우 많고 치료법 역시 다양하기 때문에 스스로 두통을 진단하고 약을 복용하기 보다는 충분한 경험과 임상 지식을 갖춘 신경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두통 관리를 위한 생활습관 Tip
· 스트레스 관리에 가벼운 유산소 운동이나 따뜻한 목욕이 도움될 수 있다.
· 규칙적인 수면 습관을 유지한다.
· 목과 머리 주변 근육 긴장이 통증의 주된 원인이므로 자세를 바르게 한다.
 (턱을 앞으로 내미는 자세는 경추에 무리를 준다.)
· 장시간 같은 자세로 일하는 경우 한두 시간 간격으로 목과 어깨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의 긴장을 풀어준다.
· 카페인은 두통을 유발하는 주요한 원인으로 섭취를 제한한다.
· 식사를 거르지 않고 가볍게라도 자주 섭취해 준다.

 


[ 사진 설명 : 각종 스트레스 요인으로 두통 환자가 지속 증가 추세에 있다. 약에 의존하다 만성 두통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스스로 판단하지 말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필요가 있다. ]

 

이현우 토요저널 NewsRoom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235 신안빌딩 503호 | 대표전화 : 02)3427-3333
등록번호 : 서울, 아05203 | 발행ㆍ편집인 : 이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우
Copyright © 2018 토요저널. All rights reserved.